• home
  • |
  • logout
  • |
  • join
전체메뉴
고객안내
  • 온라인상담
  • 건강강좌게시판
  • home
  • >
  • 고객안내
  • >
  • 건강강좌게시판

건강강좌게시판

제목

청소년기에 술 많이 마시면, 20대에 소뇌 쪼그라든다

고위험 음주인 폭음 및 과음은 건강을 망치는 지름길이다. 알코올 도수 17%인 소주를 기준으로 남자는 약 8잔을, 여자는 약 6잔을 마시는 것은 고위험 음주에 해당한다. 청소년기와 청년기에 과음하면 20대 때 소뇌가 변할 수 있다는 핀란드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동부 대학교와 쿠오피오 대학 병원 연구진은 과음하는 10대 33명과 가볍게 음주하는 10대 25명으로 그룹을 나눠, 이들을 약 10년간 추적 관찰했다. 이 중 33명은 꾸준히 과음했지만, 음주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 사회적 기능에 장애가 생긴 상태는 아니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21세에서 28세 사이일 때, 소뇌의 국소적 부피와 두께를 측정하는 영상 처리 방법인 ceres를 이용해 뇌 mri(자기공명영상)를 찍었다.

전체 뇌 영역의 10%를 차지하는 소뇌는 해부학적으로 전엽, 후엽, 타래결절엽으로 구분된다. 소뇌의 회질을 소엽별로 세부적으로 구분하여, i-iv, v, vi, crus i, crus ii 등으로 구조를 나누기도 한다.

분석 결과, 과음하지 않는 참가자들과 과음하는 참가자들의 소뇌 후엽 부피는 달랐다. 과음하는 그룹의 crus ii 영역의 회질 부피가 과음하지 않는 그룹에 비해 더 작았다. 소뇌의 부피가 줄어들면 소뇌가 제 기능을 수행할 수 없게 된다.

연구진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소뇌는 운동 및 인지 기능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특히, 소뇌의 crus ii는 사회화와 자기 경험에 특화된 부분"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청소년기와 청년기의 음주가 소뇌의 부피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 이전의 음주 연구는 장기적인 폭음이 성인기에 전두엽 수축과 소뇌 손상을 일으킬 수 있음을 나타냈다. kubota 박사의 2001년 연구는 알코올로 인한 뇌 위축이 뇌혈류 감소, 인지 기능 저하, 반사회적 행동을 일으킬 수 있음을 보여줬다. 소량 혹은 적당량의 알코올 섭취는 전두엽 수축률을 높이지 않았다. 반면, 과음자의 전두엽은 금주자에 비해 상당히 줄어들었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alcohol에 게재됐고, psychology today 등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 진료시간안내
  • 고든병원블로그
  • 온라인상담
  • 고든병원 위치안내